정성엽

끝까지 사랑하시는 예수님



사도 요한은 예수의 십자가 죽음을 수난이 아니라 영광을 받으시는 것으로 증언한다.
기드론 계곡에 있는 동산에서 예수는 제자들을 끝까지 보호하시기 위해 순순히 잡히신다(요 18:8-9). 제자들을 보전하시는 사랑이다(cf. 요 17:11, 12, 15). 이는 예수께서 하나님의 새 백성을 영원까지 지키심을 표적한다.
예수는 자신이 '생명의 떡'이신 것을 믿는 자들에게 영생을 주시고, 잃어버리지 않고 살리시겠다고 약속하셨다(요 6:35-40). 선한 목자이신 예수는 그 음성을 알고 듣고 따르는 양들에게 영생을 주시고 끝까지 지키시는 분이시다(요 10:27,28). 예수는 양들을 위하여 목숨을 버리시는 선한 목자다(요 10:15,10).  예수는 양들을 지키고 그들에게 생명을 주시기 위해 십자가로 나아가신다.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요 18:11).
십자가는 예수께서 세상에 패한 것이 아니라 우리들의 구원을 확보하고 지키시는 예수의 승리다. 요한은 끝까지 사랑하시는 예수님을 힘입어 감격스럽게 이 진리를 선포하고 있다.    

Prev
 내가 목마르다(신문에서 스크랩한기사 글쓴이는 기억 안남) [382]
남은교회 2010/03/13 1795
Next
 역설과 지혜 그리고 위로. [263]
정성엽 2010/03/13 179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