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Articles
Name  
   정성엽 
Subject  
   미래를 결정하신 하나님을 두려워하라.
소중한 글이 있어 나눕니다.
---------------------------------------

미래를 결정하신 하나님을 두려워하라   (김영규 목사/ 개혁주의신학연구소)


기독교는 인간의 욕심이나 명예 혹은 이상을 우상화하여 섬기는 주술종교도 아니요 인간의 윤리나 정의를 신격화하여 섬기는 합리적 종교도 아니며 인간의 저항정신을 신격화시켜 섬기는 저항적 종교도 아니다. 기독교는 계시의 종교이다. 자연을 창조하시고 그 창조된 자연 안에 그의 사랑의 대상을 두시며 그 대상을 위하여 창조자 자신을 선물로 주시는 그런 역사적 계시종교이다.
오히려 그 창조자는 그의 사랑의 대상을 만드시기 전에 대상에 대해서 사랑의 내용과 은혜의 내용을 정하시사 창조를 통해서 그의 사랑하는 대상을 위한 사랑과 은혜의 내용이 무엇인지를 처음 보여 주신 것이다. 피조물 안에 있는 자율적 독립성이나 의지의 자유성은 그런 은혜의 내용이 얼마나 특별한 형식을 취하여 주여지는 지에 대한 좋은 예이다.
그러나 인간의 안식의 처소인 자연의 창조도 그의 사랑과 은혜의 내용의 시작에 불과하고 창조와 같은 능력으로 더 높은 가치로 보존되고 통치되고 있는 것이 우주와 인류의 역사이다. 그런 의미에서 그렇게 무로부터 존재하였지만 사랑의 대상인 인간을 향하여 가까이 오시며 오실 수록 점점 스스로 그로부터 멀어져 가게 하는 인간의 죄나 그로 인하여 스스로 부패하여 넘어지는 많은 인간의 역사의 내용, 즉 속임과 고통, 노동과 죽음 등은 아직도 계속된 은혜와 사랑의 수단들에 불과하다는 사실이다.
하나님이 그 사랑의 대상인 인간을 향하여 가치로 요구하시는 것은 그렇게 사랑하시는 그 하나님이 그에게 생명을 주고 은혜를 베푸시는 하나님으로서 알고 그가 원하시는 가치와 수준으로 인간이 창조되고 재창조됨으로 더 높은 은혜의 내용을 누리는데 있다. 인격체를 창조하실 수 있는 하나님이 상급으로 자신을 인간에게 주어지는 방식은 자신으로부터 타락한 인간의 모든 짐을 지시고 그가 미처 선물로 깨닫지 못하는 모든 것을 선물로 준비하시며 그가 인간을 위해서 모든 것을 역사하심으로 주시는 방식이다. 그런 은혜의 방식 앞에 우리의 수준에 따라 하나님의 말씀과 그의 뜻을 먹고 사는 독특한 삶으로 초대되어 나그네로 살도록 초대된 그리스도인들은 세상으로부터 가치를 기대하지도 않고 모방해서도 안 된다.
그런 의미에서 기독교는 민족단체나, 민중이 필요로 하는 것을 채우는 자선단체나, 세상가치를 위해서 거리 앞에 그리고 국회 앞에 시위하는 운동단체도 아니다. 조그만 가치를 위해 생명을 걸고 있는 관원들이나 그들과 거의 동일한 가치를 위해서 관원들과 충돌하여 시위하는 군중이나 똑같이 좋은 가치를 생산할 만한 능력이 없는 가난한 자들로 보는 것이다. 기독교만이 그렇게 긍휼을 베푸시는 하나님 앞에 아무리 진홍같은 붉은 죄를 범한 자들도 진정으로 용서할 수 있고 아무리 깨끗한 양심을 가진 자도 예리하게 비판할 수 있다. 동시에 그리스도인들은 몸을 죽이는 자를 두려워하는 것이 아니라 영혼을 죽이시는 하나님을 두려워한다.
다만 관원들과 국민들에게 권하고 싶은 것은 자신의 양심 앞에 자유로운 자가 되라고 권하고 싶다. 법을 지키는 것이나 법을 만드는 양심의 자유를 꺾을 수 없을 때 나라 안에 선과 평화가 정착이 된다. 대화와 토론은 문제를 해결하는 창조적 직관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일에는 결단의 시기가 있고 그 처리는 신속하고 정확해야 한다. 그러나 무관심과 무기력, 다수의 횡포 그리고 이어지는 폭력 앞에 히틀러 시대나 레닌의 시대를 기억해야 한다.
모두가 거시적 안목을 갖기를 바란다. 모두가 이런 위기를 통해서 개인의 미래보다 국가의 미래 그리고 인류의 미래에 공헌하는데 이바지하도록 해야 한다. 민주주의 제도는 희랍의 자유도시국가의 정치체제에 기반을 두고 있고 탄핵소추는 영국에서 의회민주주의가 발달하였을 때부터 있어 왔기 때문에 새로운 것이 아니다.
국민이나 관원이나 의회가 공정한 법 앞에 서게 되었을 때, 지금의 시점에서 그 법 결정의 공정성에 영향을 끼쳐서는 안 된다. 다만 법은 약자에게만 공의가 실천되고 강자에게 공의가 왜곡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 미래에 대한 예언이 가능하다면 미래는 결정되어 있다는 말이다. 모두가 미래를 결정하신 하나님을 두려워하기를 바란다.    


   말할 수 없는 하나님의 은혜로

정성엽
2004/03/23

   함께 기도해요.

정성엽
2004/03/1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